나경원 "윤리위 제소는 견강부회…스스로 좌파독재 고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한 데 대해 "견강부회(牽强附會)"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거론하며 "어제 여당이 저의 연설에 대해 역대 최악의 평가를 했으나 국민들은 역대 최고로 속시원했다 말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여당의 태도는 국민 목소리와 아우성에는 관심 없고 이야기도 들으려 하지 않는 독선과 오만의 모습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격을 위해 대통령이 품격을 얘기했는데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원수모독이라는 말 자체도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국가원수 모독죄'를 말한 것은 왜 좌파독재인지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닭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며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입을 막고 목소리를 틀어 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기로 한 것과 관련, "만약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린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저지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대한민국 국회는 정말 그 앞날을 가늠할 수 없는 길로 갈 것"이라며 재고해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고 발언했다. 이에 민주당이 반발하고 한국당이 맞받으면서 국회가 한때 파행을 겪기도 했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7.84하락 34.7211:18 01/28
  • 코스닥 : 971.86하락 14.0611:18 01/28
  • 원달러 : 1113.20상승 8.811:18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18 01/28
  • 금 : 55.74상승 0.4211:18 01/28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