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BC부지 공시지가 엉터리… 경실련 “현대차 연 400억 보유세 특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삼성동 GBC(앞) 부지와 무역센터.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삼성동 GBC(앞) 부지와 무역센터.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삼성동 일대 수만평의 땅을 보유한 한국무역협회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연간 700억원의 보유세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무역협회는 지난 10년간 640배, GBC는 40년간 8만8000배 땅값이 올랐지만 공시지가가 너무 낮아 발생한 문제라는 지적이다.

1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무역협회와 현대차그룹이 소유한 삼성동 부지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이 30~40%에 불과해 무역협회는 연 290억원, 현대차그룹은 연 400억원의 세금 특혜를 누리는 것으로 추정된다.

무역협회는 1980년대 무역센터 부지 매입 후 땅값이 16조원 넘게 올랐지만 지난 10년간 보유세는 3400억원에 불과했다. 이를 아파트 수준인 시세의 70%로 공시가격을 산정한다면 연간 787억원의 세금을 내야 하는데 실제 납부한 금액은 연 372억원에 그쳤다는 게 경실련의 주장이다.

무역협회는 삼성동에서 가장 많은 4만5000평의 토지를 소유 중이다. 1970~1980년대에 매입한 금액은 3.3㎡당 43만원, 총 258억원이지만 현재 무역센터 땅값은 640배가 오른 16조6000억원으로 추정된다. 1989년 공시지가 도입 이후 29년 동안 납부한 보유세는 총 430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

경실련은 2014년 현대차 소유가 된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옛 한국전력 본사 부지) 역시 연 290억원의 보유세 특혜를 누리는 것으로 추정했다.

한전은 1970년 3.3㎡당 3900원, 총 1억2000만원에 이 부지를 사들였다. 이후 2014년 현대차그룹에 매각한 금액은 10조5000억원이다. 한전은 10조4999억원의 양도차익을 거뒀지만 결손금 차금 등을 이유로 절반 정도인 1조3000억원만 법인세로 납부했다. 반면 한전이 29년간 부담한 보유세는 총 1740억원(추정)에 불과하다.

경실련은 “무역협회와 한전은 10조원 넘는 땅값 차익을 누렸지만 납부한 보유세는 이 중 2% 수준”이라며 “매년 수백억원의 보유세 특혜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삼성역 인근 대형빌딩 공시지가 시세반영률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삼성동 테헤란로 인근 대형빌딩 거래가로 미뤄 해당 지역 땅값 시세를 3.3㎡당 3억5000만원 수준으로 추산했다. 실제 거래된 매매가와 공시지가를 봐도 2014년 한전부지 매매가는 3.3㎡당 4억4000만원이었는데 공시지가는 1억3200원으로 시세의 30%밖에 되지 않았다.

무역센터는 공시지가가 1억1000만원으로 주변 시세를 기준으로 시세반영률이 33% 수준이다. 지난해 삼성역 현대백화점은 1억5200만원, 인터콘티넨탈호텔은 1억3400만원, 코엑스는 9600만원의 공시지가가 각각 산정됐다. 비교적 공시지가가 높았던 K타워(1억5200만원) 역시 지난해 매각된 인근 건물 매매가의 44%에 그쳤다.

특히 경실련은 올해 GBC부지 공시지가는 1억9000만원 수준으로 현대차그룹 역시 시세 대비 수백억원의 세금 특혜를 받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시세를 반영하지 못한 공시지가 등 부동산 과표와 법인 법인세율은 재벌과 공기업의 땅 투기를 유인했다”며 “심각한 불평등·불공정 과세 기준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