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국 스마트폰시장 6년만에 최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전세계 스마트폰시장을 견인하던 중국이 침체기에 접어들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중국은 2013년 이후 가장 저조한 수준을 기록했다.

14일(현지시간)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1451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 줄었다. 중국정부지원 연구기관 CAICT도 지난달 중국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20% 줄었다는 결과를 내놨다.

CNBC는 지난달 중국시장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줄어든 원인으로 일주일간 이어진 중국의 설 연휴와 신형 스마트폰 출시로 인한 대기수요 급증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의 왕 시 애널리스트는 “신형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구입을 줄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세계 2위 규모의 시장이 둔화하고 스마트폰시장이 포화상태에 다다른 것도 지난달 실적에 좋지 않은 데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44상승 12.4914:30 03/02
  • 코스닥 : 915.40상승 1.4614:30 03/02
  • 원달러 : 1125.10상승 1.614: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30 03/02
  • 금 : 64.23하락 0.0614:30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