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손승원, 징역 4년 구형 “겸허하게 죗값 받고 새사람 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손승원(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도로교통법위반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우 손승원(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도로교통법위반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무면허 음주운전을 하다가 추돌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도주해 재판에 넘겨진 뮤지컬배우 손승원이 1심 최후변론에서 "가족과 동료,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 심리로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손승원은 "지난 70여일간 구치소에 있으면서 하루하루 온몸으로 반성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손승원은 "저로 인해 상처받은 피해자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겸허하고 담대하게 죗값을 받고 새사람이 되겠다"고 밝혔다.

손승원의 변호인 또한 "피해자들의 상해가 경미하고 합의도 모두 마친 점, 손씨가 1년전부터 공황장애 약을 복용하는 점 등을 참작해달라"며 "손승원이 군에 입대해서 반성한 뒤 새 삶을 살도록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범위에서 선처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손승원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홍 부장판사는 오는 4월11일 오전 10시 선고기일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손승원은 지난해 12월26일 오전 4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무면허에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당시 손승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0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그는 이미 지난해 8월3일 다른 음주사고로 11월18일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손승원은 다른 음주운전으로 재판을 받고 있던 상황에서도 이번 음주운전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손씨는 지난달 11일 열린 보석청구 심문기일에서 재판부에 석방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