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업무보고] 핀테크 활성화 지원… '책임혁신' 정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금융감독원이 올해 금융산업의 핀테크(금융기술) 혁신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금융회사엔 스스로 결과에 책임지는 '책임혁신' 관행을 정착시키기로 했다. 금감원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레그테크'(Reg-Tech) 등을 통해 금융회사의 규제준수 부담을 완화하고 핀테크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레그테크는 규제(Regulation)와 기술(Tech)의 합성어로 금융회사에 대한 내부통제와 법규준수를 쉽게 하는 정보기술을 말한다.

국내외 금융권 블록체인 기술 도입사례를 분석하고 장애요인도 개선하기로 했다. 또 핀테크 현장자문단의 혁신사업자에 대한 내부통제 컨설팅 등 관계형 자문서비스을 제공하고 금융사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최근 ICT 기술이 발전하고 전자금융거래가 늘면서 개인정보 침해·해킹 등 디지털리스크가 높아지는 만큼 디지털리스크도 적극적으로 예방한다.

이를 위해 스마트폰 전자금융 앱에 대한 위변조방지, 안정성 강화 등 모바일 금융서비스 보안실태와 안전성을 중점 점검한다. 국내외 가상통화 시장 및 규제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법제화 및 제도안착을 지원키로 했다. 이밖에 클라우드 등 IT아웃소싱 확대에 따른 위·수탁, 리스크관리 체계를 점검·개선한다.

금융제도의 혁신으로 발생 가능한 금융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회사가 혁신 결과에 책임지는 '책임혁신' 정착 관행을 유도할 계획이다.

혁신금융사업자에 대한 감독 및 검사, 분쟁조정 체계 등을 정립하고 금융사가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구축하는 데 지원하기로 했다. P2P(개인간)대출시장에 대해선 'P2P 대출 가이드라인'을 통해 시장규율을 확립하고 법제화를 지원한다. 전자금융사고 발생 시 사고처리 경과정보를 고객에 제공하도록 약관을 개정할 방침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회사의 핀테크 혁신을 지원하되 금융회사 스스로 혁신 과정에서 나타나는 예기치 못한 소비자피해에 책임지는 관행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