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입장 바꾸자 지코에 쏠린 눈… "정준영 집 가면 황금폰부터 본다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준형이 오늘(14일) 입장을 정정한 가운데 지코 황금폰 해명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임한별 기자
용준형이 오늘(14일) 입장을 정정한 가운데 지코 황금폰 해명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지코가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정준영의 핸드폰을 황금폰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해명, 정준영 논란과 무관하다고 주장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3일 지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가 방송에서 말한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 일절 관련이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정준영과)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다. 섣부른 추측은 삼가 달라. 악의적인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지코의 해명글에도 일부 누리꾼들은 의심의 눈길을 보내는 상황. 특히, 정준영 동영상 공유 의혹을 부인했던 그룹 하이라이트의 용준형이 14일 "정준영과 1:1 대화를 한 적이 있으며, 언론에 보도된 동영상은 본 적 없으나 다른 동영상은 본 적이 있다"고 입장을 정정하며 지코를 향한 누리꾼들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누리꾼 dbwl****는 "용준형도 처음엔 아니라고 강하게 나왔었다"며 "결국은 탈퇴하지 않았냐"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 arc5**** 역시 "라디오스타 보니까 정준영 집에가면 황금폰부터 봤다던데. 정말 연락처 목록만 봤다고?"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논란에도 그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누리꾼 elec*****는 "잘못한 거 없다. 잘하고 있다"며 "좋지않은 일에 대해 고민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 leje****는 "괜히 정준영이랑 엮여서 욕먹는 거 안쓰럽다"라며 "정말 영상이었으면 방송에서 이야기했을까"라고 전했다. 

지코 황금폰. /사진='라디오스타'방송화면 캡처
지코 황금폰. /사진='라디오스타'방송화면 캡처

앞서 2016년 1월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정준영과 함께 출연한 지코는 "정준영에게 메신저만 하는 황금폰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준영은 "지코도 제 집에 오면 황금폰 어디 있냐며 찾는다"며 "침대에 누워서 자기 것처럼 정독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 유포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방송된 내용도 덩달아 재조명받았다.

한편, 경찰은 14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승리와 유 대표,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을 소환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8.26하락 101.4313:45 02/26
  • 코스닥 : 906.58하락 29.6313:45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5 02/26
  • 금 : 65.39상승 2.513:45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