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측 “정준영, 잠정하차 아닌 퇴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준영 1박2일 하차. 성관계를 몰래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정준영의 '1박2일' 잠정하차 의혹이 불거지자 KBS가 "완전 하차가 맞다"라고 부인했다. KBS 관계자는 오늘(14일) OSEN을 통해 "정준영씨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잠정적으로 하차한다는 표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자진 하차도 아니며 제작진이 정준영씨를 프로그램에서 퇴출시키고 완전히 하차시킨 게 맞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12일 "KBS 관계자는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완전 하차라기보다는 잠정 하차로 보면 된다. 수사 결과를 기다린 뒤 추후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라고 보도했다가 '잠정 하차'라는 표현을 수정했다.

한편 정준영은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입건돼 14일 경찰에 출석했다. 앞서 유포 혐의가 보도되자 KBS '1박 2일', tvN '짠내투어' 및 촬영 중이던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 모두 하차하고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정준영에게 실망한 대중들의 마음은 하차에서 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1박 2일'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정준영 복귀를 특집으로까지 다루면서 도왔던 프로그램을 향해 폐지를 요구하는 글들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정준영으로 인해 재차 곤란한 상황에 처한 '1박 2일'. KBS의 장수 예능프로그램으로 10년이 넘는 명맥을 이어 온 '1박 2일'이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