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알티, "안다 영입되자마자 러브콜 보냈다"… 그녀의 매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안다와 DJ 알티. /사진=MBC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가수 안다와 DJ 알티. /사진=MBC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가수 안다와 DJ 알티가 신곡과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화제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는 YGX의 첫 여자 솔로 가수 안다와 더블랙레이블 소속 프로듀서 겸 DJ 알티가 게스트로 출연, 신곡 '뭘 기다리고 있어' 라이브를 선보여 이목이 집중됐다. 두사람은 지난 6일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곡인 '뭘 기다리고 있어(What You Waiting For)'를 발매했다. 

이날 알티는 신곡과 관련해 "원래 안다씨 음색을 듣고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었다. 회사에 들어왔다는 말을 듣자마자 러브콜을 보냈다"고 말해 시선이 모아졌다.

이에 안다는 "제가 블랙핑크 팬인데 제가 특별히 좋아하는 노래들을 작업하신 분이 러브콜을 보낸다고 하셔서 너무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또 "처음 봤을 때 되게 친절하게 맞아주셨다. 그런데 순간순간 예민한 모습이 보였다. 필요할 땐 정확하게 지적해주셨다. 녹음할 땐 장점을 칭찬하면서 최대한 끌어내주셨다"고 전했다.

가수 안다와 DJ 알티.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안다와 DJ 알티.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한편, 두사람은 신곡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서로를 칭찬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알티는 '뭘 기다리고 있어'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안다만의 음색"이라고 말했고, 안다는 "에너지라고 생각한다. 에너지를 여러분에게 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다는 "저희 호흡은 정말 잘 맞았다"면서도 "시차가 안 맞았다"고 말해 시청자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알티는 "새벽에 작업이 더 잘 되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는 마포구에 살지만 미국 시차로 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안다는 신곡 '뭘 기다리고 있어'를 비롯해 알티가 작곡한 블랙핑크의 히트곡 '불장난'을 라이브로 부르며 '두데'를 달궜다. 

한편 승리의 곡 '셋 셀테니'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승리의 그녀'로 유명한 안다는 양현석 대표가 평소 눈여겨봤던 가수로서 YGX에 직접 영입 지시를 내릴 만큼 출중한 매력과 탄탄한 실력의 소유자이다. 알티는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빅뱅의 '에라 모르겠다', 아이콘의 '죽겠다' 등 숱한 히트곡을 작업하며 프로듀싱 능력을 인정 받았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