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진 쏘나타, 사전계약 1만대 돌파… 또 한번의 돌풍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자동차
5년 만에 재탄생한 신형 쏘나타의 초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최근 수년간 중형세단 수요가 줄고 있음에도 사전계약 5일 만에 계약건수 1만대를 돌파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17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사전계약 접수 결과, 1만203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쏘나타 월평균 판매대수 5487대보다 약 2배 많은 실적을 5일 만에 달성한 것이다.

SUV 중심으로 변하고 있는 최근 자동차시장 흐름을 감안하면 신형 쏘나타의 초반 흥행은 놀랍다. 국내 중형세단 산업수요는 지난 5년간(2014~2018년) 20만6753대에서 16만5905대로 약 20% 줄었다. 같은 기간 중형 SUV 산업수요는 18만4269대에서 21만2501대로 약 15% 늘었다.

신형 쏘나타는 젊어졌다. 기존 7세대 쏘나타(프로젝트명 LF)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비중이 높아졌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고객 비중은 48.9%로 5년 전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고객 비중 38%보다 10.9% 높아졌다. 개인고객 중 20대 비중은 14%로 집계돼 7세대 쏘나타(LF) 5.3%보다 8.7% 올랐다.

현대 디지털 키(최대 4명에게 스마트폰으로 키 공유), 개인화 프로필(개인별 맞춤형 차량 설정), 빌트인 캠(차량 전·후방 영상녹화) 등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덕분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 내부.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내부. /사진=현대자동차
또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량의 근간을 완전히 바꾸고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화했지만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인상을 최소화했다.

엔트리 트림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을 기본 장착했다. 고급차에 주로 적용된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의 첨단 편의사양과 ‘ISG시스템’, ‘파워 차일드 락’도 기본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갖추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해 어려운 시장상황에서 고객들의 빠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 판매가격은 ▲스마트 2346만~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3339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한편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스마트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택시 모델을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신형 쏘나타 전자식 변속버튼,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전자식 변속버튼,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사진=현대자동차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5:32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5:32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5:32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5:32 03/31
  • 금 : 1997.70상승 13.215:32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