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FA컵 8강서 울버햄튼에 패배… 이웃 맨시티는 4강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늑대군단’ 울버햄튼 원더러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2대1로 격파하고 FA컵 4강에 올랐다.

울버햄튼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FA컵 8강에서 강호 맨유를 2대1로 눌렀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한 양상을 보였다. 맨유는 전반 10분과 13분 폴 포그바와 마커스래시포드의 중거리 슛으로 울버햄튼의 골문을 위협했다. 울버햄튼도 지지 않고 전반 28분 후벤 네베스, 30분 조타의 연이은 슛으로 반격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끝낸 두팀은 후반들어 상대의 골문을 더 거세게 위협했지만 큰 소득은 없었다.

첫골은 후반 25분 터졌다. 울버햄튼 무티뉴가 맨유 수비수 3명 사이로 돌파에 성공했고 히메네스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혼전 가운데 히메네스가 집중력을 놓치지 않고 터닝 슛으로 골을 터뜨려 0대0의 균형을 깼다.

기세가 오른 울버햄튼은 7분 뒤인 후반 32분 한번의 역습으로 추가골까지 기록해 승부에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울버햄튼의 지오구 조타가 맨유의 지오구 달롯을 제친 뒤 왼발로 가까운 쪽 포스트를 노려 골을 기록했다.

다급해진 맨유는 공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울버햄튼의 촘촘한 스리백을 공략하지 못하고 희생양이 됐다.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마커스 래시포드의 터닝슛으로 한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한편 앞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 스완지시티의 FA컵 8강 경기에서는 맨시티가 후반 막판 경기를 뒤집으며 스완지시티를 3대2로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이 경기 막판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득점이 오심 논란에 휩싸이면서 빛이 바랬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5:32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5:32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5:32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5:32 03/31
  • 금 : 1997.70상승 13.215:32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