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더 낮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오피스텔 건축허가 물량이 꾸준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올해도 공급과잉이라 불릴 정도의 많은 오피스텔이 입주를 앞뒀다. 오피스텔 공급이 넘치자 임대수익률 하락 및 공실 우려까지 제기돼 시장을 긴장시킨다. 과연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은 얼마나 될까?

18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오피스텔 실거래가(2019년 1~2월 거래)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2017년 후에 준공된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은 3.89%로 2017년 이전에 준공된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4.35%인 것에 비하면 0.46%포인트 낮다.

수도권 중 경기는 신축과 기존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각각 3.83%, 4.67%, 인천은 각각 4.18%, 4.79%로 서울과 마찬가지로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기존 오피스텔보다 낮게 나타났다.

수도권 외에 부산(신축 3.89%, 기존 5.08%), 대구(신축 4.33%, 기존 5.48%), 대전(신축 5.75%, 기존 7.65%), 광주(신축 6.36%, 기존 6.41%), 울산(신축 4.20%, 기존 10.29%)도 모두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기존 오피스텔 보다 낮았다.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기존 오피스텔 보다 낮은 이유는 임대수익률의 투자부분에 해당하는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수익부분에 해당하는 오피스텔 월세가격은 공실부담을 우려한 임대인과 지역 내에서 형성되는 임차인이 부담 가능한 월세 가격에 마지노선 영향으로 기존 오피스텔과 비슷하거나 약간만 높은 선으로 형성된다.

즉 신축 오피스텔의 매매가격은 기존 오피스텔보다 높게 형성되는 반면, 월세는 기존 오피스텔과 비슷하거나 큰 폭의 차이를 보이지 않아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낮게 나타났다.

월세 매물을 찾는 임차인은 더 깨끗하고 개선된 신축 오피스텔에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임대료가 지불가능한 선으로 형성된다면 신축 오피스텔에 대한 선호도는 기존 오피스텔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신규물량이 많거나 공급과잉인 지역에서는 공실 우려로 인해 형성 가능한 월세가격에 한계가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이러한 이유로 유사한 입지에 위치한 오피스텔이라면 신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기존 오피스텔 임대수익률보다 낮게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신축 오피스텔이 역세권 입지, 저렴한 관리비, 주차가능 여부, 편리한 구조, 보안체계 등의 임차인을 끌어들일 만한 매력적인 장점이 없다면 기존 오피스텔과 임대수익률 차이는 더욱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