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화이트 리스트' 김기춘 2심서 징역 4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2심 재판에서 검찰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김 전 실장은 박근혜정부 시절 보수단체 지원을 강요한 혐의, 소위 '화이트리스트'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서울고법 형사6부 심리로 18일 열린 김 전 실장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이와 함께 조윤선(53) 전 문화부장관에게는 징역 6년에 벌금 1억원, 추징금 4500만원을 구형했다.

김 전 실장 등은 2014년 2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전경련을 상대로 어버이연합 등 21개 보수단체에 총 23억8900여만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9.62상승 12.0409:40 09/24
  • 코스닥 : 1043.37상승 7.1109:40 09/24
  • 원달러 : 1174.30하락 1.209:4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40 09/24
  • 금 : 74.11상승 0.8109:40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