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오늘 개막, 전문수주박람회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 규모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오늘(19일) 개막된다.

‘2019F/W 서울패션위크’는 서울특별시가 주최하고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이 주관하는 행사로 3월 19일(화)부터 24일(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다.

서울패션위크는 2016년 이래로 서울컬렉션 발표와 더불어 트레이드쇼인 GN_S(제너레이션넥스트_서울)를 지속적으로 개최해오고 있다. 특히 2019F/W 시즌에는 매년 트레이드쇼 운영의 전문성이 강화되고 실제 해외 바이어와의 계약 성사률이 향상됨에 따라, GN_S를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패션위크의 메인 장소인 알림1관 및 국제회의장으로 옮겨 그 규모를 확대했다.

이번 시즌 GN_S에 참여하는 브랜드로는 서울컬렉션에 참가하는 BIG PARK, D.GNAK 등과 해외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는 BLINDNESS, J KOO 등을 비롯해 서울패션창작스튜디오(SFCS), 믹샵(MIXOP by speeker), 르돔(LEDOME) 등 총 95개 브랜드가 참여하여, 그 규모가 동일 시즌 대비 역대 최대다.

특히, 패션잡화 부문 섹션을 별도로 구성하여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였으며 액세서리, 신발, 가방 등 패션잡화 16개의 브랜드가 참여한다. 이에 따라 패션잡화 부문 해외 바이어도 초청하여 해외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이외에도 바이어 라운지 공간을 별도 조성하여 바이어의 편의를 증진하는 한편, 지난 시즌 개발을 완료하여 운영 중인 바이어와 브랜드의 1:1 비즈 매칭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하여 매칭 스케줄의 조정 뿐 아니라 수주 상담 피드백 및 수주 실적까지 관리할 수 있도록 하여 전문 패션 페어의 면모를 갖췄다.

또한 차세대 디자이너(Generation Next)로 선정된 20개 브랜드의 ‘제너레이션넥스트 패션쇼’도 3월 20일부터 23일까지 DDP 어울림광장 내 미래로 하부에서 개최된다. GN은 신진 디자이너들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국제적 비즈니스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서울디자인재단은 이들 중 상위 10개 브랜드를 선정해 해외 트레이드 쇼 참가 기회를 제공하는 등 해외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2019F/W 시즌에는 트레이드쇼장이 패션쇼장과 나란히 조성됨에 따라 비즈니스와 홍보의 시너지 효과와 더불어 세계적인 패션 페어로서의 GN_S 인지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GN 패션쇼 또한 어울림 광장 외부 공간에 오픈형으로 구성되어 일반 시민들도 함께 쇼를 관람하고 즐기는 패션 문화 축제로서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