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이어폰 전자파 미미한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에어팟 등 블루투스 이어폰이 암을 유발한다는 소식이 18일 확산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해당 기사는 오보로 판명됐다. 블루투스 이어폰은 암을 유발할 정도의 전자파는 발생시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19일 국립전파연구소 측은 “국내 전자파흡수율 규제 대상은 세계적으로도 엄격한 수준이다. 블루투스 이어폰의 경우 20mW(밀리와트) 이상의 시스템에도 해당하지 않는 소출력 비신고기기로 인체보호 수준 대비 전자파 발생량이 낮다”고 설명했다.

블루투스 이어폰의 출력은 약 2.5mW로 규제 대상의 8분의 1 수준이다. 때문에 블루투스 이어폰은 정부의 규제 대상이 아니다. 또 블루투스 이어폰의 배터리 용량이 크지 않다는 점도 전송 출력을 제한해 전자파 발생량을 줄이는 요소다.

결론적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할 때 발생하는 전자파는 암을 유발할 정도가 아니다.

국립전파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블루투스 이어폰은 점차 소형화되고 출력도 낮아지는 추세”라며 “전자파 걱정 없이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해도 된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23:59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23:59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23:59 06/14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23:59 06/14
  • 금 : 72.01상승 0.8323:59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