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토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 "김현미 장관보다 재테크 성공하신 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호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현미 현 장관과 비교해 월등한 부동산재테크 성과를 냈다는 평가가 나왔다.

최 후보자는 주미대사관 건설교통관으로 재직하던 2003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배우자 명의로 재건축 예정인 잠실주공1단지 59㎡ 입주권을 3억원에 구입, 2008년 입주 이후 전세를 줬다. 현재 잠실엘스가 된 이 아파트의 시세는 13억~15억원이다. 국토부 2차관 시절이던 2016년에는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세종시 반곡동 '캐슬&파밀리에디아트' 펜트하우스 155㎡를 분양받았는데 현재 분양가보다 7억원가량 높은 13억~14억원으로 올랐다.

최 후보자는 개각 발표 직전 자신이 살고 있는 분당 아파트를 딸과 사위에게 증여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려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법적 문제는 없지만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다주택자를 '투기꾼'으로 규정하고 강도높은 세금과 대출규제를 강화하는 데 대치되는 모습이다.

공직자 재산공개를 보면 김현미 장관은 ▲경기 고양시 덕이동 '일산 하이파크시티1단지 아이파크' 146㎡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태영프라자 서관 건물 전세권 ▲경기 연천군 소재 단독주택 등을 소유했다.

최정호 장관 후보자. /사진=머니투데이
최정호 장관 후보자. /사진=머니투데이

김학렬 더리서치그룹 부동산조사연구소장(필명 빠숑)은 네이버블로그 '빠숑의 세상답사기'에서 "구입한 주택만 놓고 보면 부동산을 선택하는 능력에서 최 후보자의 압도적인 승리"라고 평가했다.

그는 "분당 시세차익이 높고 잠실 아파트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상태이며 세종 분양권 역시 매우 좋은 물건"이라면서 "반면 김 전 장관의 경우 매입가 이상으로 상승한 부동산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최 후보자는 "2008년 분당 아파트를 팔고 잠실로 이사하려고 했지만 당시 부동산시장이 안 좋아 처분이 힘들었다"면서 "1가구1주택자가 되려고 노력했는데 제때 팔리지 않아 타이밍을 놓쳐서 불가피하게 2주택 상태가 계속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소장은 "굳이 핑계를 댈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면서 "더 오를 것 같은데 싸게 팔기 싫었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는 게 더 당당한 전문가로 보인다. 당시는 장관 후보자도 아니었으니까"라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