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수제 향초 선물 → 환경부 행정지도… "좀 더 세심함 기울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나래. /사진=뉴시스
박나래. /사진=뉴시스

개그우먼 박나래(34)가 팬들에 수제 향초를 선물했다가 환경부로부터 행정지도를 받았다.

1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지난달 박나래는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화학제품안전법)을 위반해 환경부로부터 행정지도를 받았다. 박나래는 지난해 11월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맥주컵 모양의 향초를 직접 만들어 지인과 팬들에게 나눠줬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이 방송에 등장한 박나래의 향초 선물에 대해 민원을 제기하며 조사가 진행됐다.

이와 관련해 19일 박나래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환경부로부터 행정 지도를 받은 후 지인들과 팬들에게 선물한 향초는 수거한 상태"라며 "본인도 이런 선물을 하면 안 되는 것을 미리 알지 못해 일어난 일이다. 앞으로 모든 일에 좀 더 세심함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향기를 내는 물질은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에 현행법상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인 향초를 만들려면 사전검사와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7년 이하 징역이나 7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다만 향초를 직접 만들어 본인이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환경부 관계자는 "향초를 다수에게 무상 증정할 경우 사전 검사와 확인을 받아야 한다"며 "규정 위반 정도가 경미해 행정지도를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287.71상승 11.5213:45 06/24
  • 코스닥 : 1014.00하락 2.4613:45 06/24
  • 원달러 : 1135.70하락 213:45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45 06/24
  • 금 : 73.43상승 0.9113:45 06/24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