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스브이, 중국 GVG와 손잡고 글로벌시장 '정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이에스브이
/사진제공=이에스브이
이에스브이가 중국 자동차 제조사와 손잡고 자율주행차량 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과 글로벌시장 진출 및 유통경로 판로 개척을 위한 본격 행보를 알렸다.

이에스브이는 중국 자동차 제조사 난징세계촌자동차동력유한공사(Nanjing GVG Automotive Power Co., Ltd, 이하 GVG)와 자율주행차량 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 MOU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스브이는 GVG에 자율주행차량의 핵심 요소인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된 블랙박스를 비롯해 자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 및 3D 맵핑 등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GVG는 자체 제조한 차량에 자율주행기술을 적용한 차량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에스브이는 어두운 실내 환경에서도 선명한 영상을 저장할 수 있는 외장 방수 카메라가 탑재된 블랙박스부터 지난달 초고화질 영상을 기반으로 버스 및 화물차 운전자에 최적화된 블랙박스를 출시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기술력 및 품질 우위를 점하고 있다.

GVG 측은 자동차뿐 아니라 농업기계, 스마트홈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이에스브이의 자율주행 기술 및 제품 보급, 인프라 확충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1989년에 설립된 GVG는 중국 대기업 그룹의 계열사로 재규어, 랜드로버, 포르쉐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와 자동차 엔진 및 부품의 연구개발(R&D)을 진행하고 있으며 GVG영국을 통해 지난해 런던 내 도시물류차량을 10년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된 차량수는 25만대고 이는 총 60억파운드(약 10조원) 규모로 첫 생산의 일환으로 지난해 5000대의 최신 하이브리드 무공해 알루미늄 차량을 런던 내 택시로 선공급하기도 했다.

이에스브이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래 자동차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시장 전역을 비롯한 글로벌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 특히 중국 내 다양한 산업에서 영향력을 가진 GVG의 기술적 노하우와 인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블랙박스 유통경로 판로 확대에 나선다는 각오다.

이에스브이 관계자는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양사가 신뢰를 바탕으로 뜻을 함께 하고 미래가치가 높은 자율주행분야에서 진일보한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11.31상승 25.2111:00 06/25
  • 코스닥 : 1017.75상승 5.1311:00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0 06/25
  • 금 : 73.73상승 0.311:00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