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인도 올라에 3억달러 통큰 투자… 인도시장 공략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차 올라에 전략투자 인도 모빌리티 공략 강화.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기아차 올라에 전략투자 인도 모빌리티 공략 강화.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도 차량 호출 서비스기업 올라(Ola)에 역대 최대 규모 투자를 결정하고 인도 모빌리티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급성장하는 인도의 공유경제 생태계에서 판도를 선도해 나가는 ‘게임 체인저’(GameChanger)로 급부상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올라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상호 다각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2억4000만달러(2707억원), 6000만달러(677억원)씩 총 3억달러(3384억원)를 올라에 투자한다. 지난해 동남아 모빌리티 기업인 그랩에 투자한 2억7500만달러를 상회하는 액수이며 역대 외부 기업 투자 기록 중 최고치다.

올라는 2011년 설립돼 인도 카헤일링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업체다. 현재 글로벌 125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등록 차량 130만대, 차량 호출 서비스 누적 10억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앞으로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플릿 솔루션 사업 개발 ▲인도 특화 EV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대 분야에서 협력한다. 플릿 솔루션 사업 개발은 3사가 시장 요구를 반영한 모빌리티 서비스 특화 차량을 개발 및 공급하고 고객에게 차량 관리 및 정비를 포함한 통합 플릿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올라 소속 운전자에게 리스, 할부, 보험 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차량 구매를 지원하고 차량 미보유 운전자에게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차량 대여를 해주는 방식이다.

인도 특화 전기차 개발 및 생태계 구축에도 발벗고 나선다. 인도 정부는 2030년까지 판매될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3사는 인도 특화 전기차 개발 관련 협력을 진행하며 카헤일링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해 사업성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달 말 현대차 양재사옥에서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BhavishAggarwal) CEO와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인도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인도 모빌리티 1위 업체인 올라와의 협력을 통해 우리가 목표로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환 노력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며 “고객들에게 새롭고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