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강화 3·1운동 발상지 복원 ‘첫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광역시 강화/사진제공=강화군청
인천광역시 강화/사진제공=강화군청
강화군의 3·1 만세운동 발상지가 올 하반기 옛 모습을 되찾는다.

강화군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18일 길상면 길직교회 예배당 터에서 옛 예배당 건물 복원 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당시 길직교회는 강화 최초로 3·1운동을 논의한 곳으로 이날 기공식에는 유천호 군수를 비롯해 주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화초대교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강화군은 3·1운동 당시 경인지역에서 가장 많은 약 2만 4천여 명이 참여한 대표적인 만세운동 지역이다. 군은 강화에서 최초로 3·1운동을 논의한 길직교회 초기 예배당 터를 복원하고, 3·1운동 전시관 건립을 통해 역사적인 현장을 보존함은 물론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유천호 군수는 “강화 3·1 만세운동의 시발지인 이곳에서 독립유공자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옛 예배당 건물 복원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애국선열의 정신을 함께 되새기고, 민족의 자주독립 정신을 계승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7.88상승 9.2509:24 06/16
  • 코스닥 : 998.46상승 1.0909:24 06/16
  • 원달러 : 1117.80상승 0.809:24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09:24 06/16
  • 금 : 71.79하락 0.2209:24 06/16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