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과나눔, SK하이닉스와 공익 산업보건센터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환경건강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일환경건강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재단법인 숲과나눔이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S타워에 ‘일환경건강센터’를 개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 청주충북환경연합, 반도체협회, 충북도청, 청주시청을 비롯해 SK그룹 SV위원회, SK하이닉스 등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일환경건강센터는 SK하이닉스와 숲과나눔이 함께 반도체 산업 협력업체의 안전·보건·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한 민간 공익 산업보건센터다. 민간 기업이 협력사와 지역사회 영세사업장을 지원하기 위해 센터를 세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재연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여러 이유로 원청이나 정부의 의료 및 산업보건 지원 시설을 활용하지 못하는 협력사와 영세업체가 있다”며 “SK하이닉스와 함께 설립한 건강센터가 이런 한계를 극복하는 새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센터에서는 SK하이닉스 협력업체뿐 아니라 지역 영세업체 근로자도 산업보건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직업환경의학전문의, 산업간호사, 산업위생기사, 상담심리사, 물리치료사 등 전문 인력이 상주해 ▲1대1 건강상담 ▲안전·건강 관련 교육 ▲산재 및 직업병 예방을 위한 정보 제공 ▲산업재해 상담 ▲작업환경개선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역사회 공공 및 민간 기관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안전보건 문제 해결에도 나선다.

거리가 멀어 건강센터를 이용하기 불편한 소규모 사업장을 위해 찾아가는 예방상담 및 교육서비스도 운영한다. 사업주 및 근로자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건강센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김형렬 센터장은 “건강센터를 통해 근로자 사고 및 질병을 예방하고 사회와 일터가 건강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센터가 건강 지킴이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