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버닝썬 대표, 구속 기각…향후 수사 차질 빚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약 투약 및 조직적 유통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29)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가 19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이 대표가 취재진을 피해서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마약 투약 및 조직적 유통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29)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가 19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이 대표가 취재진을 피해서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마약류 투약 및 유통 혐의를 받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가 구속을 면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마약류 투약·소지 등 범죄 혐의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현재까지 증거자료 수집 및 혐의의 소명 정도, 관련자들의 신병 확보 및 접촉 차단 여부, 수사에 임하는 피의자의 태도, 마약류 관련 범죄 전력, 유흥업소와 경찰 유착 의혹 사건과의 관련성 등에 비추어 현 단계에서 피의자를 구속할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버닝썬을 비롯한 클럽 내 마약 혐의 수사의 '몸통'으로 지목됐다. 하지만 이 대표의 혐의가 제대로 입증되지 않았다는 취지로 영장이 기각되면서 향후 수사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영장 기각 사유를 분석해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할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18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이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도 이를 받아들여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대표는 마약뿐 아니라 경찰 유착 등 의혹으로 총 5차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대표는 마약 투약 의혹을 부인해 왔으나,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정밀감정 결과는 '양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지난달 26일 이 대표에게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사건 이후 마약 혐의로 입건된 피의자는 총 40명이다. 이 중 버닝썬 내부에서 마약을 투약하거나 유통한 혐의를 받는 이가 14명이며 그 중 3명은 이미 구속됐다. 또 다른 클럽과 관련된 피의자도 17명이며 불법강간약물로 알려진 일명 '물뽕(GHB)' 유통 혐의로 입건된 이들은 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