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양성반응' 버닝썬 애나, "중국인 VIP 손님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닝썬 애나. 마약 양성반응. /사진=MBC 방송캡처
버닝썬 애나. 마약 양성반응. /사진=MBC 방송캡처

버닝썬에서 중국인 VIP 손님을 담당했던 중국인 직원 ‘애나’에게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애나의 모발에 대한 마약 정밀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양성 반응이 나온 약물은 엑스터시와 케타민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16일 1차 조사에서 애나의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을 의뢰한 마약류는 필로폰과 엑스터시, 아편과 대마초, 케타민 등이었다. 애나는 지난해 9월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적발된 바 있다.

버닝썬 애나. 마약 양성반응. /사진=MBC 방송캡처
버닝썬 애나. 마약 양성반응. /사진=MBC 방송캡처

경찰은 이날 2차로 애나를 소환해 어떤 경로로 마약을 구했고 누구에게 유통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애나가 중국 손님들을 유치하고 그들과 같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은 시인했다”면서 “하지만 마약 유통 사실은 부인하며 중국 손님들이 직접 (마약을) 가져왔다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버닝썬 전직 직원과 고객들은 애나가 중국인 VIP를 중심으로 마약을 유통했다고 증언했다. 한 버닝썬 고객은 "애나가 약을 다른 중국인들에게 주는 걸 다 알고 있었다"며 "누가 약을 공급해줄 수 있는지 등을 자기들끼리 다 공유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애나로부터 마약을 공급받고 투약한 중국인 손님들의 실체와 규모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중국인들에 대한 마약 유통 의혹을 버닝썬 관계자들이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90하락 21.4812:19 05/24
  • 코스닥 : 877.24하락 6.3512:19 05/24
  • 원달러 : 1263.80하락 0.312:19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19 05/24
  • 금 : 1847.80상승 5.712:19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