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송선미 해명에 '발끈'… "장자연 몰랐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지오 송선미 해명. /사진=유튜브 '고발뉴스' 채널 캡처
윤지오 송선미 해명. /사진=유튜브 '고발뉴스' 채널 캡처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윤지오씨가 장자연이 누군지 몰랐다고 밝힌 배우 송선미에 대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 ‘고발뉴스’에는 윤지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진행자는 “송선미 씨가 장자연 씨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했다”며 송선미가 한 매체를 통해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또 이미숙의 반응도 소개했다.

이어 윤지오에게 “송선미와 이미숙의 대응을 보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냐” 묻자 그는“제가 마지막으로 좋은 선배님으로 좀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는 진실까지만 좀 말씀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선배로서 후배를 모른다는 게 자랑은 아니지 않냐. 한솥밥을 먹는다고 표현하는데 모른다는 거 자체가”라며 “몰랐다고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송선미의 인터뷰 중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걸 보며 무기력증을 느낀다"는 말과 관련해 윤지오는 "필요하니까 거론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 매체는 장자연씨가 남긴 문건이 작성된 배경과 관련해 당시 장씨 소속사 대표였던 김모 대표와 이미숙, 송선미 간 계약 분쟁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송선미는 “고인이 되신 장자연씨가 당시 저와 같은 회사에 있는지조차 몰랐고, 매니저 유모씨로부터 ‘김 대표 밑에 있는 신인’이라는 (말을) 얼핏 전해 들은 것이 전부”라며 “당시 사건의 내막 등을 모름에도 거론되는 것은 굉장한 부담”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다면 꼭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다”며 “현재 아이를 키우며 소소한 행복을 찾으려 하고 있는데 제 이름이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걸 보며 무기력증을 느낀다. 김대표(과거 장 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유씨가 지금이라도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