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말레이시아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 어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 총리 궁에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 총리 궁에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당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를 건네며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청와대는 실무상의 혼선을 이유로 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0일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해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또 고 부대변인은 이 같은 인사말을 전달하게 된 경로와 관련 "청와대 내에 있는 사람들은 말레이시아어를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여기에서 미리 작성했던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지에 가서 확인하고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략 7~8명에게 확인해서 내용을 받았는데 굳이 영어로 따지면 '슬라맛 쁘땅'은 굿 애프터눈(good afternoon)과 굿 이브닝(good evening)을 합쳐 놓은 정도고 '슬라맛 말람'은 밤 늦은 시간 굿 나잇(good night)과 같은 의미"라면서 "한류·할랄전시회와 공동기자회견(표현)은 틀린 게 맞고 국빈만찬과 동포간담회 때 썼던 쁘땅은 오히려 말람으로 쓰면 더 부자연스러운 표현이라고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학자들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건넨 '슬라맛 소르'라는 인사말이 인도네시아어에서 쓰는 표현이라고 보도했다. '슬라맛 소르'는 인도네시아어 '슬라맛 소레'의 영어식 발음이고, 말레이시아에서 쓰는 오후 인사말은 '슬라맛 쁘땅'이라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동포 간담회와 국빈반찬에서는 '슬라맛 쁘땅'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이는 오후 인사여서 각각 저녁 7시와 8시에 시작된 행사에서는 적절치 못한 인사였다는 지적도 나왔다. 말레이시아에서 쓰는 저녁 인사는 '슬라맛 말람'이다. 오히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후 3시30분에 열린 할랄 전시회에서 '슬라맛 말람'을 사용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인사말 실수를 범한 원인은 방문국에 대한 우리 측의 준비가 소홀했기 때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외교 갈등을 고려할 때 이번 표현은 단순한 실수가 아닌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1.46하락 5.7614:35 05/26
  • 코스닥 : 871.87하락 0.8214:35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35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35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35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