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YG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 착수… 조사관 100명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사진=뉴시스 DB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사진=뉴시스 DB

국세청이 '버닝썬 게이트'를 촉발한 빅뱅 승리의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일 국세청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특별지시를 받은 국세청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한 유흥주점 및 관련 업계에 대해 특별 조사방침을 내리고 조사국의 총력을 투입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양현석 대표는 가수 승리의 소유로 알려졌던 서교동 클럽 '러브시그널'의 실소유주라는 의혹과 함께 유흥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탈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국세청은 이날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조사4국 인원 100명을 투입해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 관계자는 "유흥업소의 경우 소위 '바지사장'을 내세워 탈세하는 경우가 많다"며 "탈세혐의가 있는 유흥업소에 대해선 실사업자를 파악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공조해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국세청은 조사 도중 관련 혐의가 탈세로 드러날 경우 그 즉시 조세범칙조사로 전환해 검경과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