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날에 가격 당해…"고의적 괴롭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은수. /사진=뉴스1 DB
임은수. /사진=뉴스1 DB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임은수(16·신현고)가 세계선수권대회 연습 도중 미국 선수에게 가격을 당해 부상을 입었다. 임은수 측은 미국 선수가 고의로 가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을 앞두고 공식연습을 하다가 종아리를 다쳤다.

이날 임은수는 6조 두번째 순번으로 쇼트프로그램 연기 점검을 마친 뒤 오른쪽 링크사이드에 붙어 천천히 스케이팅을 하고 있었다. 이때 다음 순서로 연습에 나서던 머라이어 벨 (23·미국)의 스케이트날에 종아리를 찍혔다.

왼쪽 종아리에 통증을 느낀 임은수는 곧바로 연습을 중단하고 현장 의료진의 긴급 처치를 받았다. 이어 숙소로 이동해 대한빙상경기연맹 트레이너에게 추가 치료를 받았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이 다리를 스치는 불의의 사고로 보이지만 임은수는 다른 선수들의 동선을 방해하지 않도록 링크 사이드에 최대한 붙어 있었다"며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의 뒤쪽에서 다가온 것을 감안하면 고의성이 다분한 가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은수는 종아리에 통증을 느낀 후에도 누가 그랬는지 몰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벨이 최근 수개월 동안 임은수의 연습을 고의적으로 방해하고, 세계선수권대회 출발 직전 마무리 훈련 과정에서 폭언을 하기도 했다"며 "지속적으로 괴롭혀 온 전력으로 비춰봤을 때 임은수와 고의로 충돌을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임은수와 벨은 미국 미국 로스앤젤레스 같은 링크에서 같은 코치의 지도 아래 훈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댓스포츠는 "사고 직후 벨은 임은수에게 사과 한 마디하지 않고 자신의 연습을 진행했다"며 "이번 사고가 공식 연습에서 나올 수 있는 경미한 일이 아니라고 보고, 해당 연맹 측에 공식 항의를 해줄 것을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은수는 이날 부상에도 클린 연기를 펼치면서 개인최고점을 경신했다.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2.91점(기술점수 40.43점 + 예술점수 32.48점)을 받으면서 전체 40명 중 5위를 차지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32하락 0.09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