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병산유원지 보전녹지지역 변경공고…기장군 주민 “졸속행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장군청 전경./사진제공=기장군
기장군청 전경./사진제공=기장군
부산 기장군 정관읍의 병산유원지 일대가 자연녹지지역에서 보전녹지지역으로 변경될 예정이어서 해당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현재 부산시는 이같은 도시관리계획(안)에 대해 주민의견을 청취하고자 변경안을 열람공고하고 있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재정비하고자 하는 도시계획(안)은 도시계획 일몰제에 따라 유원지 지구에서 해제되는 병산유원지 일대를 녹지관리 차원에서 자연녹지지역에서 보전녹지지역으로 변경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기장군 병산리 주민들은 97년에 지정된 도시계획시설(병산유원지)로 인해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아왔다.

그러나 주민들은 “일몰제에 따라 유원지 용도가 해제됐음에도 자연녹지지역에서 보전녹지지역으로 변경될 경우 사유재산권 행사에 더 큰 제약을 받는다”라면서 “더 이상은 양보할 수 없다”고 군청 및 읍·면 주민센터에 절박함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주민들은 정관신도시 북측을 자연녹지지역에서 보전녹지지역으로 변경하는 것은 지역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졸속행정으로서, 지역 발전을 저해할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에 기장군은 “주민들이 제출한 의견서와 함께 고충사항을 부산시에 전달할 예정이며, 주민들의 기대에 어긋남과 동시에,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도시계획안에 대해서는 절대적으로 반대라는 입장 또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5하락 0.0112:43 01/20
  • 코스닥 : 976.53상승 18.7812:43 01/20
  • 원달러 : 1100.00하락 2.912:43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2:43 01/20
  • 금 : 55.19상승 112:43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