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블로거 명예훼손' 1심서 벌금 200만원…"SNS에선 파이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예훼손혐의로 기소된 '도도맘' 김미나가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명예훼손혐의로 기소된 '도도맘' 김미나가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자신을 모욕한 주부 블로거를 비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도도맘' 김미나씨(37)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장원정 판사는 지난 19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는 SNS를 통한 공격적인 발언으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고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것은 불리한 정상"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씨가 깊이 반성하는 점과 재범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점, 피해자와 분쟁 경위나 정황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3월31일 자신에 대한 비하글을 작성해 기소된 주부 블로거 함모씨가 1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함씨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씨는 '항소하면 또 보러 가야지. 철컹철컹', '법정에선 눈물쏟으면서 SNS만 들어오면 세상 파이터가 되는지' 등 함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1심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검찰은 김씨에게 지난해 12월 약식기소 당시와 같은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함씨는 2017년 1월부터 2월까지 3차례에 걸쳐 인터넷상에 "니네가 인간이고 애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 맞냐"는 등 김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혐의(모욕)로 기소돼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 중이다.

한편 김씨는 남편과 강용석 변호사(47)가 벌이고 있는 소송을 취하하기 위해 서류를 위조·행사한 혐의로도 기소된  바 있다. 하지만 김씨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