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와 이별… "헤어집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심이 닿다. /사진=tvN 방송캡처
진심이 닿다. /사진=tvN 방송캡처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가 끝내 이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13화에서는 생애 첫 이별에 가슴 아파하는 권정록(이동욱 분)과 오진심(예명 오윤서, 유인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권정록(이동욱 분)은 배우로 복귀해야 하는 오진심(유인나 분)을 위해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아까 그 영화처럼 오진심을 오윤서의 자리로. 저는 원래 제 자리로 돌아갔으면 한다. 우리 헤어집시다”라고 이별을 고했다.

그동안 오진심은 법률 용어 대사가 많은 차기작 드라마를 위해 권정록이 있는 올웨이즈 로펌에 위장 취업했던 상황. 촬영이 시작되기 전 로펌 식구들에게 사실을 털어놨고 권정록의 비서 오진심이 아닌 톱 배우 오윤서로 돌아가야 했다. 이 때문에 권정록은 진심과 달리 헤어짐을 택한 것. 

진심이 닿다. /사진=tvN 방송캡처
진심이 닿다. /사진=tvN 방송캡처

오진심은 “내가 속여서 그러냐. 생각해 보니 괘씸해서 그러냐. 아니면 우리 사진이 찍혀서 사람들 시선이 부담스러워 그러냐.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하냐”며 눈물로 애원했다. 권정록은 “오진심 씨가 말한 이유들 때문에 더는 만나는 게 무리라고 생각한다. 그러니 여기까지 하는 게 좋겠다. 그동안 고마웠다”고 매정하게 돌아섰다.

권정록은 오진심을 잊기 위해 일에만 매달렸다. 로펌 식구들 앞에선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굴었지만 절친인 김세원(이상우 분)에게는 사실을 털어놓고 같이 술을 마셨다. 그리고는 “그 사람이 얼마나 가고 싶어 했던 길인지 아니까. 그 길에 내가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걸 뻔히 아는데 어떻게 잡냐. 놓아주는 것 말곤 달리 방법이 없더라”고 털어놨다.

그가 힘들어한다는 걸 알게 된 오진심은 권정록의 사무실에 "내 소원은 변호사님이 흔들리지 않는 거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흔들리지 않고 멋지게 해낼 거라 믿는다”고 적은 메시지를 남겼다. 권정록은 오진심의 응원을 받고 결국 무너졌다. 버스정류장 의자에 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