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호텔신라 측 "사실 무근… 흉터 치료로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최근 한 언론매체 보도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에 대해 회사측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호텔신라는 21일 입장자료를 통해 "이부진 사장에 대한 프로포폴 투약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언론매체 ‘뉴스타파’는 2016년 한 병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의 말을 빌려 "이부진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지난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호텔신라는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습니다"라며 이부진 사장이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장은 21일 오전 9시 서울시 중구 호텔신라 장충동 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했고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