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메드팩토 수익 배분 구조, 기업가치에 영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젠이텍스가 메드팩토의 계약이 자사 기업가치에 영향 없다고 21일 밝혔다. /사진=테라젠이텍스
테라젠이텍스가 메드팩토의 계약이 자사 기업가치에 영향 없다고 21일 밝혔다. /사진=테라젠이텍스
테라젠이텍스는 지난 20일 한 매체가 보도한 비상장 관계사 메드팩토의 수익 배분 관련 논란에 대해 이 같은 계약이 테라젠이텍스나 메드팩토의 기업 가치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메드팩토는 2013년 이화여대 약대에서 발굴한 TGF-베타 저해제 ‘백토서팁’을 도입하면서 향후 기술이전 시 각각 5:5로 수익을 배분하는 계약을 맺고 현재 항암 분야에서 총 9건의 국내외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최근 백토서팁의 개발 성공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문제를 삼은 것일 뿐 이화여대와의 수익 배분 내용은 ‘백토서팁’ 도입 시점에는 당시 기업 실정에 맞는 조건이었다”며 “유사한 물질에 대한 수천억 원대의 글로벌 계약이 있었던 것에 비춰보면 이를 감안하더라도 ‘백토서팁’의 높은 가치 평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백토서팁’은 기술이전 외에도 품목허가 후 출시를 비롯한 다양한 방법의 상용화가 가능한데 이 경우에는 다른 규정을 적용하게 되어 있는 등 모든 경우에 5:5 수익 배분 규정이 일괄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메드팩토는 종양 등 신규 적응증을 목표로 하는 신약후보물질 2종을 이용해 또다른 신약을 개발 중이다. 이들 물질의 전임상 단계에서 유의미한 데이터를 확보하는 등 ‘백토서팁’과는 별도의 기대할 만한 파이프라인도 보유하고 있다.

메드팩토는 최근 4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 과정에서 이화여대와의 수익 배분 내용 등을 포함한 연구개발 관련 사안은 전부 투자자에게 사전 고지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젠이텍스 측은 “투자 유치 과정에서 투자자들은 ‘백토서팁’을 비롯한 메드팩토의 신약후보물질에 대해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성장 가능성과 시장성 등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메드팩토는 현재도 이화여대 약대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고 있으며, 앞으로도 기업과 대학이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는 성공적 산학 협력의 모델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