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금융계열사, '머니2020아시아' 참가… 디지털 금융사 본격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영국 바클레이스 최고혁신책임자인 존 스테처(오른쪽에서 두번째) 및 관계자들과 핀테크 및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관련한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영국 바클레이스 최고혁신책임자인 존 스테처(오른쪽에서 두번째) 및 관계자들과 핀테크 및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관련한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한화생명 제공

한화그룹 금융계열사들이‘디지털 금융사’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21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여승주 사장, 미래혁신부문장 김동원 상무, 한화손해보험 박윤식 대표, 한화투자증권 권희백 대표, 한화자산운용 김용현 대표 및 금융계열사 임직원들이 19일부터 21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리는 ‘머니2020 아시아’ 콘퍼런스에 참가했다.

한화그룹 금융계열사 임직원들은 콘퍼런스를 통해 디지털 혁신에 대한 글로벌 추세를 파악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암호화폐 및 토큰화, 플랫폼 생태학, 지급결제 등 금융서비스 생태계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세션과 토론에 참가하고, 핀테크 및 디지털 업계의 글로벌 리더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한화그룹 금융계열사의 미래를 위한 혁신 아이디어를 모색하고, 4차 산업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핵심역량을 찾는 데 집중했다. 금융의 디지털화를 통해 다소 보수적으로 느껴지는 국내 금융시장에서 변화를 선도하고,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여 동남아 시장에서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여 사장은 행사장내 미팅룸에서 영국 글로벌 은행인 바클레이즈의 존 스테처 CIO와 미팅을 가지는 등 여러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또 유럽의 벤처캐피탈인 스피드인베스트, 싱가포르 핀테크 투자사인 트립그룹 등과의 미팅을 가지며 선진금융시장에서 디지털화를 추진중인 글로벌 플레이어들과의 만남을 통해 디지털전략을 수립하고 해외인재채용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데 중점을 뒀다.

김 상무는 디지털 금융업계의 구조 변화 트렌드 및 향후 성장전략에 대해 고민했다. 특히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테마섹, 태국 최대그룹인 CP그룹 등과 아시아 핀테크 시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상호간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또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업체인 아워크라우드 관계자들을 만나 신규 유망 분야에 대한 고민을 함께 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