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춘 아들 '마약혐의' 징역 3년… 유시춘은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춘 EBS 이사장. /사진=EBS 제공
유시춘 EBS 이사장. /사진=EBS 제공

유시춘 EBS 이사장의 장남 신모씨(38)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유시춘 이사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시춘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꽃할배 유세단'에 참가한 바 있으며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누나이자 소설가로 알려졌다. 고려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한 후 교사, 시민사회운동가, 정치인 등으로 활약했다. 유시춘 작가는 1973년 세대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면서 본격적으로 작가생활을 시작했다.

1987년 출간한 '살아있는 바람'을 시작으로 '응달학교', '여성 이야기', '우리 강물이 되어', '6월 민주항쟁', '그가 그립다'등 유명 소설을 집필했다.

그는 고교 교사로 재직하다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결성식 사회를 봤다는 이유로 1985년 서울 장훈고에서 해직됐다. 이후 민주쟁취국민운동본부, 민족문학작가회의 등에서 일했다. 1987년에는 조영래 변호사와 '인권보고서'를 썼다.

2001년 김대중정부 시절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냈고 2007년 한국 문화정책연구소 이사장을 맡았다. 2018년엔 문재인정부에서 EBS 이사장에 임명됐다.

한편 유시춘 아들 신씨는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 적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7월 2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신씨는 2017년 10월 한 해외 체류자와 대마 9.99g을 스페인발 국제우편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하기로 공모했다. 독립영화 감독으로 활동 중이던 신씨는 자신의 소속사로 배송받았다. 검찰은 그해 11월 인천공항을 통해 밀반입된 택배를 확보한 뒤 수취인이 신씨임을 확인하고 붙잡았다.

신씨는 1심 당시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선고를 받았으나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상고했으나 대법원에서 상고를 기각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