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현대해상 빠진 토스뱅크, 인터넷은행 흥행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신한금융지주
/사진=신한금융지주
제3의 인터넷은행 후보인 토스뱅크의 흥행 열기가 시들해졌다.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일이 일주일도 남지 않은 시점에 신한금융지주와 현대해상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컨소시엄의 주주 구성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현대해상은 21일 오후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불참한다는 의견을 비바리퍼블리카(토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대해상의 불참 이유는 양사의 지향점이 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우리가 고민했던 사업모델은 보편적인 은행 형태였는데 토스는 소상공인 등 특화된 소규모 형태 모델을 지향한 것 같다"며 "우리와 지향점이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신한금융지주도 토스와 함께 진행하던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불참 소식을 전했다. 토스 인터넷은행 추진단은 "지난달 11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인터넷은행의 사업방향과 모델,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했지만 입장차가 상당히 있었다"고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토스는 스타트업의 문화와 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도전적인 은행을 원했다. 반면 신한금융은 국민 모두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포용성을 강조한 은행을 지향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아쉽지만 신한과 컨소시엄을 유지할 수 없다는 토스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혁신적인 인터넷은행을 만드는 것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토스 관계자는 "큰 틀에서 양사의 의견차가 생각보다 커서 앞으로 지속적인 협의를 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인터넷은행 설립이라는 혁신적인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컨소시엄 주주들과 계속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신한금융과 토스는 지난달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겠다고 밝힌 뒤 설립 논의에 박차를 가했다. 신한금융과 현대해상의 불참으로 토스는 직방과 무신사, 카페24와 한국신용데이터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42하락 2.8912:44 01/27
  • 코스닥 : 990.39하락 3.6112:44 01/27
  • 원달러 : 1104.30하락 2.212:44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44 01/27
  • 금 : 55.32하락 0.0912:44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