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춘 아들 제작 참여설에… ‘버닝’ 측 “아무 관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춘 EBS 이사장. /사진=뉴시스
유시춘 EBS 이사장. /사진=뉴시스

대마초 밀반입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이 영화 '버닝' 제작에 참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제작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완강하게 반발했다.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21일 '버닝' 제작사 관계자는 "유시춘 이사장의 아들 신모씨는 '버닝'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 크레딧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냐"고 강조했다.

이날 한 매체는 유 이사장 아들인 신모씨가 영화 '버닝' 제작에 참여했으며, 영화에 나오는 대마초 관련 내용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정황 증거로 채택되면서 이 감독이 장문의 탄원서를 사법부에 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버닝' 관계자는 "분명히 말하지만 신모씨는 '버닝' 프로젝트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창동 감독이 탄원서를 냈는지는 잘 모른다"면서 "'버닝'에 대해선 분명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신모씨는 제작에 참여한 게 아니라 이창동 감독과 사제의 인연으로 이 감독과 '버닝' 시나리오에 대한 의견을 나누면서 대마초, 노을, 축사 등 영화 키워드와 관련된 단어를 수첩에 기록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 이사장 아들인 신모 감독(38)은 유 이사장이 지난해 8월 EBS 이사 후보로 추천되기 전 스페인에서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신씨는 1심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는 징역 3년이 선고됐으며, 상고했지만 대법원에서 기각돼 형이 확정됐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