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선발’ 류현진, ‘아시아 다승 톱10’ 높아지는 기대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개막전 선발 등판이 확정된 류현진이 50승 고지를 넘고 메이저리그(MLB) 아시아투수 다승 ‘톱10’에 들지 관심이다.

류현진은 MLB에서 6시즌을 뛰면서 통산 40승을 거뒀다. 아시아투수 톱10에 들기 위해서는 10승을 넘은 14승이 필요하다.

류현진은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2013년 LA다저스 유니폼을 입었고 2013년과 2014년 14승씩 거두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2015년 어깨 수술로 인해 1경기도 등판하지 못했고 2016년에도 1경기 출전 후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2017년에는 5승(9패), 지난해도 사타구니 부상 여파로 7승에 그치며 4년 연속 10승 반열에 들지 못했다.

올해 기대감은 높다. 지난해의 경우 출장 경기가 적었지만 방어율 1.97의 뺴어난 성적을 거뒀다. 올해는 개막전 선발로 낙점돼 팀에서도 기대가 큰 상황이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아시아투수 가운데 다승 기준 13위다. 1위는 박찬호로 124승이며 노모 히데오(123승), 구로다 히로키(79승), 왕첸밍(68승), 다나카 마사히로·이와쿠마 히사시(각 64승) 순이다. 10위는 김병현(54승)이고 오카 도모카즈(51승)와 하세가와 시게토시(45승)이 류현진보다 많은 승수를 거뒀다.

김병현, 오카 도모카즈, 하세가와 시게토시가 모두 은퇴한 상황이어서 메이저리스에서 14승을 추가할 경우 아시아 투수 다승 ‘톱10’에 들 수 있다. 건강한 류현진은 14승을 거둔 경험이 있어 지난해 기세를 이어갈 경우 충분히 가능하다.

현역 투수 중에서는 마에다 겐타가 37승으로 류현진 다음이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