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우리말 '자몽하다' 뜻은? 수박하다·망고하다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uC790%uBABD%uD558%uB2E4%20%uB73B%20%uC5B4%uC6D0./%20%uC0AC%uC9C4%3D%uBA38%uB2C8S
%uC790%uBABD%uD558%uB2E4%20%uB73B%20%uC5B4%uC6D0./%20%uC0AC%uC9C4%3D%uBA38%uB2C8S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등장한 우리말 '자몽하다' 뜻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마마무가 게스트로 출연해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등과 함께 상식 퀴즈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말 '자몽하다'의 뜻을 묻는 문제가 나왔다. 문별은 "잠이 솔솔 온다", 화사는 "잠이 올 것 같아서 비몽사몽하다"고 답했으나 오답이었다. 화사는 "몽환적이다"라고 답했고, 이에 힌트를 얻은 민경훈은 "몽롱하다"고 답했다. 이는 정답이었다.

'자몽하다'는 졸릴 때처럼 정신이 몽롱한 상태를 의미하는 우리말이다. 이 외에도 우리말로 '배하다'는 조정에서 벼슬을 줘 임명하다, '매실매실하다'는 사람이 되바라지고 약삭빨라서 얄밉다, '망고하다'는 어떤 것이 끝이 났다를 뜻했다.

또 '수박하다'는 도둑질을 하다, '대추하다'는 가을을 기다리다는 뜻이며 ‘포도하다’는 도둑을 잡다 혹은 죄를 짓고 달아나다의 의미를 가지고 있고 ‘오이하다’는 충고하는 말이 귀에 거슬리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