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살래”… 서울시민 주택구입 의사 2분기 연속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민들의 집 구입 의사가 2분기 연속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올 1분기 93.7로 전 분기 대비 0.7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태도지수는 100을 넘으면 경제전망이나 소비지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반대 의미다. 올해 ‘소비자태도지수’의 향방은 주로 민생과 직결된 고용지표나 주택구입태도지수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0.4포인트 떨어진 87.0을 기록했다.

‘미래생활형편지수’도 전 분기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90.8로 나타났다. 이는 앞으로 가계소득 감소, 경기불황, 물가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의 이유로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악화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 1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8포인트 하락한 82.0,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9포인트 떨어진 69.5로 조사됐다.

9·13 부동산대책 이후 각종 규제 영향으로 주택거래가 정체되고 집값의 추가 하락을 기대하는 시민들이 주택구입을 미루면서 매수심리가 꺾인 것으로 해석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99하락 4.110:45 09/17
  • 코스닥 : 1038.13하락 1.310:45 09/17
  • 원달러 : 1179.80상승 810:4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45 09/17
  • 금 : 73.09상승 0.8310:45 09/17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