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디지털 역량 활용한 청소년 교육… "CSV 실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카드는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해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청소년에 대한 교육사회공헌 사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삼성카드의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할 대학생 봉사단 발대식 모습.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는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해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청소년에 대한 교육사회공헌 사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삼성카드의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할 대학생 봉사단 발대식 모습.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는 26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청소년에 대한 교육 사회공헌 사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삼성카드는 청소년의 올바른 역사 인식 제고를 위한 교육 사회공헌을 확대하고 교육소외계층 학생들의 교육 기회 불평등 문제 해소를 위해 모바일 학습 플랫폼 스타트업 '매스프레소(콴다)'와 제휴해 디지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카드는 지난달 15일 대통령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와 100주년 기념 CSV 활동을 위한 업무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삼성카드는 양해각서 내용을 반영해 청소년의 역사교육 프로그램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아동센터, 복지기관 등 청소년 지원기관이 삼성카드의 고객 참여형 사회공헌 플랫폼인 '열린나눔'을 통해 역사교육 프로그램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오는 5월까지 전문가·고객·임직원 심사와 고객 투표를 통해 최종 14개 기관의 프로그램을 선정한다. 삼성카드는 선정된 프로그램을 제안한 기관에게 1000만원 수준의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보드게임 형태로 초등학생 역사 교육용 콘텐츠를 개발해 초등학생들이 흥미롭게 역사를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청소년의 역사 이해와 관심 증대를 위해 청소년 역사 서바이벌 퀴즈를 진행해 최후의 10인에게는 역사 탐방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청소년, 삼성카드 임직원 및 고객과 함께 3.1운동 유적지에서 역사를 테마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청소년 및 고객은 삼성카드 열린나눔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교육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 서비스도 지원한다. 도서벽지 소재 지역아동센터 및 복지시설 이용 학생, 장애인·군인·영세가맹점주 자녀 등 초·중·고등학생 총 3000명이 지원 대상이다.

이외에도 대학생 및 삼성카드 임직원이 청소년 고민을 온라인을 통해 상담해주는 '디지털 멘토링', 도서산간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 및 휴대폰 사용이 어려운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태블릿 PC 제공 및 인터넷 설치를 지원하는 '디지털 스쿨존' 사업도 진행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디지털 역량과 커뮤니티서비스 등을 통해 사회와 소통하며, 이번 청소년 교육 이외에도 영세소상공인 및 사회취약계층 등에 대해 삼성카드만의 특화된 CSV 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