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현지 회계사에게 알아 보는 미국 시민권자의 금융자산 및 세금신고 방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3년 동안 상당수의 한국 거주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금융계좌 및 금융자산의 신고와 양국에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주식 등의 보유자산에 대한 양 국가의 세무문제를 해결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서 헤어나지 못 한 듯하다.

이는 각자 나름의 이유가 있겠으나, 한국과 미국의 해외금융재산신고 규정 및 세무부문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인해 잘못된 의사결정을 내리고 있는 것이라고 판단된다.

이와 관련해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와 엠티아카데미는 다년간 미국에서 세무 컨설팅 서비스를 하고 있는 회계사를 강사로 하여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미국 현지의 전문가(회계사)에게 알아 보는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의 금융자산 및 세금신고 방법’ 세미나를 2019년 4월 25일에 실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국 거주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의 금융자산 및 양국에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주식 등의 보유자산에 대한 해외금융계좌 보고의무(FBAR) 및 해외계좌 납세의무 이행법(FATCA)의 주요 내용과 차이점, 양국의 해외계좌 신고제도에 대한 비교를 통하여 명확한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 양국의 개정세법을 반영한 소득세 및 상속∙증여세 대응전략, 국적 포기 관련 세무 가이드 등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가 필요로 하는 세무관련 사항도 함께 다루어 세무 이슈에 대한 궁금증을 한 번에 해소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에서 다양한 경험을 거친 후 현재 미국 보스톤에서 회계 및 세무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이명원 회계사(미국 및 한국 회계사)는 “미국에서 다년간의 세무 컨설팅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와 미국 시민권(영주권)을 가진 자녀를 둔 분들에게 양 국가의 세무신고에 대한 차이점과 신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하였다.
미국 현지 회계사에게 알아 보는 미국 시민권자의 금융자산 및 세금신고 방법

세미나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엠티아카데미 교육기획팀 또는 머니S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