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수목극 2위 기록… 내용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 뱅커.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방송화면 캡처
더 뱅커.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방송화면 캡처

'더 뱅커'가 동시간대 지상파 수목극 시청률 2위를 기록했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전국 일일시청률 1회 4.6%, 2회 4.5%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봄이 오나 봄'의 마지막회 시청률인 3.5%보다 높은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 '닥터 프리즈너' 5, 6회는 12.1%, 13.9%, SBS '빅이슈' 13, 14회는 3.0%, 3.7%를 각각 기록하며 '더 뱅커'는 수목극 시청률 2위에 올랐다.   

더 뱅커.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방송화면 캡처
더 뱅커. /사진=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대한은행 공주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본사 감사위원으로 초특급 승진하는 반전 엔딩이 그려져 시선을 모았다.

이날 대한은행 공주지점장 노대호는 은행 앞에서 소매치기범을 발견, 그를 잡기 위해 뒤를 쫓았다. 앞을 막아선 노대호에 소매치기범이 주머니에서 군밤을 꺼내 던지자 노대호는 마침 들고 있던 장우산을 펼치며 이를 막았다. 당황한 소매치키범은 이내 주먹을 쥐고 노대호에게 달려들었으나 노대호 역시 장우산을 다시 접어 소매치기범의 공격에 맞서며 결국 그를 때려 잡았다.

하지만 서울 본점에 불려간 그는 육관식(안내상 분)으로부터 "은행원은 은행강도를 잡으면 안되는거 모르냐"며 혼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거기에 더해 대한은행 공주지점이 폐점될 위기도 들이닥쳤다. 한수지(채시라 분)는 "곧 대규모 지점 통폐합이 발표될 거다. 본부에서 정한 기준에 미달한 하위 20% 지점은 모두 폐점이야"라며 노대호에 경고했다.

이에 노대호는 마을 사람들을 설득해 '올바른 협동조합'을 결성. '올바른 협동조합'은 본사 심사도 통과하며 공주 지점은 위기를 벗어나는 듯했으나 공주지점이 하위 20% 지점이라고 발표가 나며 폐쇄 결정이 내려졌다.

지점장으로서 제일 큰 타격을 받을 것 같았던 노대호는 뜻밖의 발령으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노대호가 서울 본사의 감사위원으로 발령이 나며 임원의 위치에 오른 것.

노대호의 노력에도 불구, 공주지점은 결국 폐쇄 지점 조치가 내려졌지만 오히려 노대호는 본사의 감사위원으로 발령나면서 앞으로 노대호가 감사위원으로서 어떤 삶을 살아가게 될지 누가 그의 편이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