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불리한 증언한 이학수에 "미친X" 욕설… 재판부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다스 비자금 횡령 및 삼성 뇌물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78)이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73)에게 "미친X"이라고 욕설을 해 재판부의 경고를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27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항소심 15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부회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일부 불리한 진술들을 내놨다. 그는 "통상 변호사가 미국에서 법률비용이 좀 들어간다고 하는데 수백억원 이렇게는 상상하기 힘들다"며 "저희한테는 금액이 중요한 게 아니고 그런 요청을 하니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부회장이 검찰에 제출했던 자수서 가운데 '삼성이 다스 미국 소송 비용 61억여원을 지원했다'는 내용에 대해 진술한 것이다. 이 자수서는 이 전 대통령의 1심에서 삼성 뇌물 유죄 혐의가 인정되는 데 주요 역할을 했다. 

이 전 부회장의 증인신문이 종료된 후 검찰은 "증인이 이야기하는 도중 이 전 대통령이 '미친X' 이렇게 욕한 것을 검사 여러명이 들었다"며 재판부에 저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 측은 "지난번에도 이 전 대통령이 증인을 향해 비슷한 행동을 했다"며 "내용이 무엇이든 신문이 진행될 때 증인들에게 무슨 말이건 툭툭 하는 것에 대해 재차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재판부는 "증인이 증언하는 것을 듣기 싫고 거북할 수도 있는데 절차상 증언할 때 표현을 하면 방해가 된다"면서 "제가 정확하게 듣지는 못했는데 마주 보고 있으면 들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재판부는 퇴정시킬 수 있기 때문에 다시 한번 상기해달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은 "알겠다. 제가 증인을 안 보려고 하고 있다"면서 멋쩍은듯 웃음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열린 항소심 11차 공판에서도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증인 신문 중에 목소리를 내 지적을 당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1992~2007년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39억원을 조성(횡령)하고,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관련 다스 소송비 67억7000여만원을 대납하게 하는 등 16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1심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 추징금 82억원을 선고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