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아웃"… 증권사 "지배구조 개선 갈 길 멀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부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부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주요 계열사인 대한항공 사내이사직 연임에 실패했지만 증권사들은 이번 주총 결과가 한진그룹의 지배구조에 큰 변화를 주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대한항공은 지난 2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 5층 강당에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등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73.84%(9484만4611주 중 7004만946주)가 표결에 참여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은 찬성 64.09%, 반대 35.91%로 부결됐다.

대한항공 정관은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조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려면 찬성 66.66% 이상이 필요하지만, 이날 2.5% 남짓한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지 못해 사내이사 자리를 상실했다.

대한항공의 이같은 주총 결과에도 증권사들은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지주사인 한진칼이 대한항공을 비롯한 계열사들의 최대주주로 있어서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조양호 회장의 직접적인 이사회 참석은 불가하나 기존 이사회 멤버들을 통한 대한항공 영향력 행사는 여전히 가능하다"며 "이번 대한항공 주총 결과로 한진그룹의 지배구조가 크게 바뀌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대한항공 주총을 통해서) 지배구조 개선에 속도가 붙는 점은 긍정적이나 여전히 이번 주총 결과만으로 대한항공 본질가치 자체가 바뀌었다고 평가하는 것은 이르다"며 "실질적인 변화의 관건은 2020년 한진칼 정기주총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가 2020년 3월까지 1년 정도 남아있다. 또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의 사내이사 임기도 2021년 만료될 예정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