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용자 240만 확보한 넷플릭스, 다음 행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채성오 기자
/사진=채성오 기자
넷플릭스가 한국시장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파트너사와 협업을 확대해 오리지널시리즈를 제작하는 한편 국내 인기 콘텐츠를 유통하는 전략으로 월 240만 이용자를 확보했다. 현재 제작중인 오리지널시리즈 라인업도 다양한 장르에 포진돼 있어 영향력은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28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말 기준 넷플릭스 웹 및 애플리케이션(앱) 순방문자 수는 240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월 순방문자 79만9000명보다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넷플릭스는 월정액 스트리밍 형태로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요금제에 따라 하나의 계정으로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 수와 시청품질이 달라진다. 크로스플랫폼에 맞춘 다양한 콘텐츠도 국내 이용자를 확대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지난해 넷플릭스는 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의 판권을 사들여 전세계 190개국에 유통했다. 판권액은 총 제작비의 80%에 해당하는 300억원 규모로 추정돼 사실상 <미스터선샤인>을 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좀비신드롬을 일으킨 <킹덤>의 경우 넷플릭스가 직접 오리지널시리즈로 제작에 참여하며 영향력을 확대했다. 콘텐츠업계는 킹덤 회당 제작비를 최대 20억원으로 보고 시즌2까지의 총 투자비용을 300억원가량으로 추산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투자기준에 대해 ‘질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데 있다고 설명한다. 앞서 국내시장에서 <범인은 바로 너>, <유병재의 블랙코미디>, <와이지전자>, <라바 더 아일랜드>, <킹덤> 등을 공개하며 한국 이용자를 위한 콘텐츠 확보에 주력했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현재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보건교사 안은영>,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킹덤 시즌2> 등 다양한 국내콘텐츠를 준비하는 한편 미스틱스토리와 협업해 배우 이지은(가수 아이유)의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는 <페르소나>도 독점 공개할 계획이다.

IT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와 유튜브는 동영상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같지만 콘텐츠의 성격면에서 다른 플랫폼”이라며 “오리지널시리즈를 집중 공략하는 넷플릭스 덕분에 국내 이용층의 콘텐츠 선택폭도 크게 확장됐다”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