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잔재 없애라… 총독부 건물 터 82년 만에 시민 품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15년 철거했던 옛 국세청 남대문 별관 건물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들어섰다. /사진=서울시
지난 2015년 철거했던 옛 국세청 남대문 별관 건물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들어섰다. /사진=서울시
서울시청에서 횡단보도 하나만 건너면 있는 일제 잔재인 조선총독부 체신국 건물(당시 조선체신사업회관) 터가 82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간다.

지상에는 약 800㎡ 시민광장, 지하에는 국내 최초의 도시건축 분야 전문 전시관이 있는 시민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된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5년 철거했던 옛 국세청 남대문별관 건물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조성 완료하고 정식 개관했다.

서울시는 광복 70주년인 지난 2015년 일제강점기의 잔재였던 옛 국세청 별관 건물을 철거하고 이 자리에 시민문화공간을 조성, 일제에 의해 훼손된 대한제국의 숨결과 일대의 역사성을 회복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옛 국세청 별관 부지는 원래 고종의 후궁이자 영친왕의 생모인 순헌황귀비의 사당(덕안궁)으로 사용되다 1937년 일제가 조선총독부 체신국 청사를 건립하면서 덕수궁, 성공회성당과 서울광장을 연결하는 경관축이 막히게 됐다. 1978년 이후에는 국세청 남대문 별관으로 사용됐다.

서울시는 국세청 별관 건물 철거를 위해 당시 소유자였던 국세청과 협의해 2014년 2월 국세청 별관 부지와 청와대 사랑채 내 서울시 부지 교환을 결정했고 2015년 5월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다.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은 지상 1층~지하 3층 연면적 2998㎡ 규모로 조성됐다. 지상은 ‘비움을 통한 원풍경 회복’이란 취지에 따라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시민광장, 지하 3개층은 국내 최초의 도시건축전시관이 들어섰다.

서울시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조성은 일제가 훼손한 세종대로 일대의 역사성과 서울의 원풍경을 회복해 시민에게 되돌려주는 서울시 ‘세종대로 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제가 지은 조선총독부 건물을 헌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조성함으로써 훼손된 대한제국의 역사성과 서울의 원풍경을 회복해 시민에게 돌려주게 됐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