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안정] 지난해 가계부채 1534조원 돌파… 취약계층 빚 4조원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해 가계부채가 1543조6000억원을 돌파했다. 소득이 낮거나 신용이 낮은 취약차주의 부채규모는 86조8000억원으로 전년대비 4조1000억원 늘었다.

한국은행은 28일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금융안정회의)를 열고 지난해 말 가계부채가 전년 말 대비 5.8% 증가한 1534조6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증가세는 2013년 이후 6년 만에 최저다. 다만 가계소득 증가율(3.9%, 추정치)은 여전히 상회하고 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2017년 말 159.8%에서 지난해말 162.7%(추정치)로 3.1%포인트 올랐다. 명목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7년말 83.8%에서 지난해말 86.1%로 2.3%포인트 상승했다. 

대출자의 소득 대비 부채비율(LTI)도 217.1%로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LTI 구간별 분포를 보면 소득 대비 부채 부담이 비교적 적은 100% 미만인 차주 비중이 51.5%에서 50.4%로 내린 반면 부채부담 수준이 크게 높은 300% 이상 대출자의 비중은 21.1%에서 21.9%로 소폭 상승했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하위 30%) 또는 저신용(7~10등급)인 취약차주의 부채 규모는 2015년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들의 대출 규모는 지난해 말 86조8000억원(전체 가계대출 1444조5000원의 6.0%)으로 다중·저소득자 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취약계층인 대출자 수는 146만8000명으로 전체 가계대출자 1917만1000명의 7.7%를 차지했고 정부의 장기연체자에 대한 지원 등으로 전년 말 보다 3만1000명 감소했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이고 저신용인 차주의 대출 규모는 12조2000억원으로 전년 말 보다 5000억원 감소했다. 취약차주 대출중 비은행 비중은 64.8%이며 권역별로 보면 상호금융(25.2%), 여전사(15.9%), 대부업(8.5%) 등의 순으로 높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낮은 수준에서 안정적 움직임을 보이다가 비은행 대출 중심으로 소폭 상승했다. 비은행 대출의연체율은 1.55%로 전년대비 0.17%포인트 올랐다. 은행 연체율은 0.26%다.

한은 측은 "가계부채 증가세 둔화가 계속되고 있으나 부채수준이 크게 높아져 안정적 관리를 위한 노력이 지속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83.94하락 42.0411:34 05/19
  • 코스닥 : 860.11하락 11.4611:34 05/19
  • 원달러 : 1274.80상승 8.211:34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1:34 05/19
  • 금 : 1815.90하락 2.311:34 05/19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