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경영에서 손 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벌어진 아시아나항공 사태의 책임을 지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과 아시아나항공 및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 등기이사직에서 자진 사퇴하기로 결정했다.

박 회장은 전날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만나 아시아나항공 금융시장 조기 신뢰 회복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아시아나항공 재무 사태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2일 2018년 감사보고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한정’을 받았다고 공시하며 유동성 위기 논란을 일으켰다. 이를 감사한 삼일회계법인은 “운용리스항공기의 정비의무 관련 충당부채, 마일리지이연수익의 인식 및 측정, 손상징후가 발생한 유·무형자산의 회수가능액 및 당기 중 취득한 관계기업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등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받지 못했다”며 “그 결과, 관련 연결재무제표 금액의 수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할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아시아나항공은 주식거래 정지와 신용등급 강등 위기에 처했다. 물론 재감사로 감사의견을 ‘적정’으로 전환시켰지만 시장에 대한 우려는 해소되지 않았다. 재무제표상 당기순손실은 1959억원으로 잡히며 적자전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어떤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석이 된 그룹 회장직에는 외부 인사가 영입될 예정이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