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조원대 반도체클러스터 지원방안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신청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의 모습. /사진=뉴스1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신청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의 모습. /사진=뉴스1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에 대한 정부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1조2200억원 규모의 협력업체 상생 및 반도체 생태계 강화 계획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 원 ▲공동 R&D에 2800억원 등을 순차 지원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오는 2022년 착공 예정인 첫 번째 반도체 팹(FAB) 기공에 맞춰 반도체행복펀드 2000억원과 지분투자펀드 1000억원 등 상생펀드 3000억원을 조성할 방침이다. 조성된 자금은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관련 성장가능성 있는 기술혁신기업에 사업 자금 무이자 대출 및 스타트업 자금 지원, 중장기 지분 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한다.

AI 기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협력센터’(가칭 WeDoTech 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진행에도 6380억원을 지원한다.

세부적으로 산업단지내 대중소기업 창업연구공간, 회의실, 교육장 등으로 활용될 상생협력센터를 설립하고 반도체 특화 안전 교육시설 및 에너지 저감 인프라 구축 등에 480억원을 투입한다.

동시에 미래 AI·사물인터넷(IoT) 기반 생태계 조성 및 반도체 역량 강화를 위한 상생프로그램 진행에 10년간 5900억원(연간 590억원)을 지원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국산화 지원(연간 360억원), 반도체·인공지능(AI) 벤처 창업 육성(연간 80억원), 반도체 인재육성(연간 100억원), 협력사 고용 지원(연간 10억원), 환경·안전·보건 지원(연간 30억원), 산업보안 등 경영 지원(연간 10억원) 등이다.

SK하이닉스는 협력업체와의 공동 R&D 지원에도 10년간 2800억원(연간 280억원)을 배정했다. 그간 기술잠재력이 높은 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매년 3개사를 선정해 상생협력 프로그램 ‘기술혁신기업’을 운영했다. SK하이닉스는 첫번째 팹 기공에 맞춰 기술혁신기업 대상기업을 3개사에서 두 자리 숫자로 확대해 공동 R&D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글로벌경쟁력 강화의 기반이 될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상생협력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면 현재 20% 수준인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이 더 올라갈 것”이라며 “남은 절차도 잘 마무리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 조성사업이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