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린사모 돈세탁 의혹 수사… 버닝썬 통해 탈세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닝썬. /사진=장동규 기자
버닝썬. /사진=장동규 기자

클럽 '버닝썬'의 마약 투약, 성폭행 등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탈세 의혹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8일 기자간담회에서 "버닝썬 회계자료를 검토하면서 일부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수사 자료는 광수대에서 지능수사대로 이첩, 수사 기록을 검토하는 중"이라며 "관련 계좌와 거래내역을 분석해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버닝썬의 지분 구조는 버닝썬이 위치해 있던 르메르디앙 호텔(전원산업)이 42%, 버닝썬 공동대표 이성현이 8%, 또 다른 버닝썬 공동 대표 이문호가 10%, 승리와 유인석 대표가 공동 출자한 회사인 유리홀딩스가 20%, 대만인 린사모가 20%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 중 린사모는 탈세 의혹의 주요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린사모는 버닝썬에서 주문한 술값의 2~3배에 달하는 돈을 낸 뒤 대포통장으로 차액을 돌려받는 식의 돈세탁을 자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필요시 버닝썬에 투자한 해외 투자자들을 불러서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3.26하락 3.9614:03 05/26
  • 코스닥 : 875.15상승 2.4614:03 05/26
  • 원달러 : 1268.00상승 3.414: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03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