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서울모터쇼] 현대차, 태양열로 충전하는 쏘나타 하이브리드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선보인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사진=장동규 기자
현대차가 선보인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사진=장동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고객니즈를 충족하기 위한 신형 쏘나타의 신규 라인업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2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2019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신형 쏘나타의 새로운 라인업인 1.6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공개했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에 대한 고객의 성원에 부응하고자 다양한 신규 라인업을 공개한다”며 “올여름 본격적으로 출시될 1.6터보와 하이브리드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 1.6모델은 180마력의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역동적이고 효율적인 주행성능을 실현한다. 외관은 앞서 출시된 신형 쏘나타의 기본 틀을 유지하면서 전후면 범퍼의 디자인 변경으로 스포티한 느낌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 /사진=장동규 기자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 /사진=장동규 기자
보석의 원석을 기하학적으로 깎아낸 형상의 ‘파라메트릭 주얼(Parametric Jewel) 패턴 그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후면에는 터보 전용 범퍼와 싱글 트윈팁 머플러가 고성능 이미지를 나타낸다. 1.6터보는 오는 7월 출시 예정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은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모두 잡았다. 현대차는 고효율 연비 실현을 위해 차량 지붕에 ‘솔라 루프’를 달았다. 태양광 패널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이다. 국내 양산차 최초로 적용된 이 기술은 차량의 연료 효율을 극대화한다.

외관 디자인은 신형 쏘나타를 기본으로 미래지향적 감각을 더해 하이브리드 모델만의 친환경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전면부에 리플랙션 패턴을 리듬감있게 표현한 하이브리드 모델 전용 캐스케이딩 그릴을 적용해 친환경차 모델에 걸맞은 최첨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또 터빈 모양에서 영감을 얻은 하이브리드 전용 16·17인치 알로이 휠 등으로 공력성능을 개선했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오는 6월 출시 예정이다.

이광국 부사장은 “하이브리드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2011년 8454대에서 지난해 9만여대로 9년 사이 10배가 성장한 것”이라며 “고객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선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고성능 커스터마이징 튜닝 상품인 ‘N퍼포먼스 파츠’의 방향성을 담은 N퍼포먼스카를 선보였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